상단가로배너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중국집 <동화반점> 맛있는 음식


아주 예전에 (그러니깐 거의 10년도 훨씬 전에) 동대문에 쇼핑붐이 일었을적에 정말 많이 갔었던 동대문이였는데, 이제는 어쩐일인지 거의 가볼 일이 없더라구요. 그 옛날 새벽시장가서 군것질 하던 추억도 있었던 곳인데, 그 시절이 문득 생각이 나서 저녁도 먹을겸 구경도 할겸 동대문으로 고고~!

일단 가장 먼저 생각난 것은 길거리에 있는 군것질거리 였지만 그걸로 밥을 때울 수는 없는 노릇!

그래서 식사도 할겸 서울서 가장 오래된 중국집이라고 하는 '동화반점' 으로 갔어요!

예전에 꼬꼬마 시절에도 몇 번 왔던 적이 있었던 곳인데,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더라구요.
(위치는 밀리오레  바로 옆 건물 1층)  
얼큰한 맛이 좋았던 짬뽕! 

대체적으로 조미료맛이 덜하다는것이 이 집 음식의 특징이라면 특징인 것 같더라구요.
제가 거의 10년도 전에 방문했을적이랑 거의 변한게 없더라구요. 

간판도 그대로인것 같고 말이죠.

한 가지 다른 점은 그 때는 대부분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 거리에 있었지만
지금은 우리나라사람들보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훨씬 많더라구요.

과장 조금 보태서 중국이라고 해도 믿길 정도로 중국사람이 많네요. 
가게내부도 그 옛날 중국집의 그 모습을 그대로 갖추고 있습니다. 

옛날 중국집에가면 묘한 식초냄새가 공기를 가르고 있었는데,
여기도 그 엇비슷한 향이 나더라는 ㅋㅋ ^^
가게 내부입니다~

가장 오래됐다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만큼
어딘지 모르게 허름해보이는 느낌은 지울 수가 없네요~ ^^ 
벽면 한 켠에는 고량주가 일렬로 가지런히 놓여져 있어서 
 
꼭 중국영화에 나오는 무슨 식당같은 느낌도 드네요
깔리는 반찬은 요렇게~ 

단무지와 양파 그리고 깍두기
탕수육 (18,ooo원)도 하나 시켜보았는데,
솔직히 탕수육은 요즘 맛있다는 집들을 하도 다녀봐서 그런지  

그런 집들과 비교하면 조금 떨어지는 맛이더라구요.

뭐 그렇다고 아주 맛없다는 것은 아니고
맛있게 먹었던 짜장이나 짬뽕에 비하면 살짝 쳐진다는 정도?
요건 맛나게 먹었던 짜장면~! 
면발도 쫄깃쫄깃하고 짜장도 뜨근하니 맛있더라구요~! 

처음 등장했던 탕수육에 살짝 갸웃뚱했던 고개가
짜장을 먹고나서 다시 끄덕끄덕이 되었습니다~ ^^
그렇게 막 고급스러운 그런 짜장스타일은 아니고,
 
딱 옛날에 이사간 날 시켜먹곤했던 뭔가 옛날 스타일~ ㅋㅋ

세련된 맛은 아닌데 그래서 더 옛날생각나게 해주는 묘한 매력이 있네요.
가장 맛있게 먹은 짬뽕!  

짬뽕은 꽤 요즘 스타일(?) 로 나오더라구요.

그리고 신기하게 옛날 중국집들은 진짜 조미료를 들이부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뭐 지금도 그런지 어떤지 모르지만),
여기는 오래됐음에도 불구하고 희한하게 조미료를 많이 안 넣으신것 같더라구요.

짬뽕국물이 상당히 깔끔해요.

짬뽕국물도 진하고 묵직한 국물 좋아하시는 분들이 계시고
반대로 칼칼하고 깔끔한 국물 좋아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요긴 후자쪽 분들이 더 좋아하실듯! 
메뉴판이 이렇게 가게 벽 한 켠에 오래된 포스를 훌훌 날리며붙여져 있습니다. ㅋㅋ

가격은 50년의 세월동안 몇 번씩 수정이 된듯
숫자위에 다시 숫자를 덧붙인 흔적이 삐둘빼뚤 남아있는것이 재밌게 보이네요 ^^
마찬가지로 오랜만에 구경온 두타의 전경

매우 충격먹은 사실은 이제 두타는 중국쇼핑몰이 되어버렸다는..^^;;

대부분의 안내표지판이 중국어가 기본이고
한국어는 곁다리로 써져 있더라구요~ 완전 깜놀~!

그리고 일본사람들은 거의 오지 않는것인지
예전에 그 많던 일본어들도 완전 자취를 감추었더라구요.

더 충격은 옷스타일도 전에는 꽤 유행을 앞서나가는 곳이 동대문이였는데, 걸려져 있는 옷들이 대부분 중국사람들이 좋아하는 옷들 위주로 알록달록한 것들이 많이 디스플레이 되어져 있더라구요. (말인즉슨 촌스러운 옷들만 잔뜩 걸려져 있더라는....;;; 뭐 중국분들을 비하하고 이런건 아닌데 그냥 솔직히 딱 느낀대로 -_-;;)
뭐 어찌됐든 추억돋는 중국집도 나름 먹을만 했구~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진짜 10년의 세월동안 완전 바껴버린 동대문을 보니
뭔가 즐겁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그랬네요~



덧글

  • 포스21 2015/12/14 17:34 # 답글

    맛있어 보이네요. 저녁밥은 저걸로 할까? ^^
    그나저나 짜장면... 예전엔 게란 반쪽이나 메추리알 하나 정도는 올래 줬는데...
  • 푸른빛은하수 2015/12/17 11:32 #

    앗! 포스21님은 짜장면에 계란을 아시는군요! 부산분이신가요?
    부산에서는 요즘도 올려준다는데....말이죵~!
  • 포스21 2015/12/17 15:52 # 답글

    아니오, 그거 사실 예전엔 대부분의 짜장면집이 해주던 서비스에요. 어느샌가 계란 반쪽은 메추리알로 바뀌고 그나마도 사라져 버렸죠. 인심이 각박해 졌달까요?
댓글 입력 영역


애널리틱스

수직광고 300x600

스폰서애드 300 x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