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가로배너


배달횟집에서 광어 + 산낙지 세트를 주문해보았어요 맛있는 음식

급! 야식이 땡기던 어느날 밤

치킨은 왠지 시키면 안될것 같았고, 족발도 같은 이유로 너무 배부를것 같고..
그렇게 미적거리다가 눈에 들어온 전단찌라시 하나가 바로 '횟집'!!

'그래! 회라면 부담도 없고 깔끔하고~!' 라는 생각에

한 번도 시켜본적 없었던 횟집에다가 전활걸어서

광어 (小) 짜리 1개 (18,ooo원), 산낙지 1마리 (1o.ooo원)
이렇게 한 마리씩 주문했습니다. 두둥!!!
(총각수산이라는 횟집이였는데, 아마 동네마다 전단지나 인터넷 찾아보시면 하나씩은 있을듯)

사실 오다가다 몇 번 본적이 있었지만 보통 회는 신선하게 먹어야 하는 음식이므로 배달음식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라는 생각이 있었기에 아예 주문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었더랬지요.

그래서 막상 주문을 하고나서도

이게 도대체 어떻게 올까 싶어서 내심 불안했다는.....ㅋㅋㅋ
'18ooo원짜리 광어와 1oooo원짜리 산낙지의 콜라보'

하지만 횟집의 훈남청년이 추위에 떨며 가져온 광어와 낙지 한 접시는
배달횟집에 대한 저의 인식을 완전히 바꾸어 놓게 됩니다....ㅠ.ㅠ

오옹~!!

왠지 득템느낌~! ㅋㅋ

이게 28,ooo원의 비쥬얼이란 말인가!
특히나 산낙지가 꿈틀꿈틀 활기차게 살아움직이는것이
괜히 더 신선해보이더라는~

참기름 위에 살짝 올려주니
더욱 꿈틀거리길래 얼른 입안으로 모셔드렸어요...ㅠ.ㅠ
(낙지야 미안해~)
요건 치킨집 양념소스 담아주는 그릇인데
그 안에 쪽쪽 빨아먹는 고동이 이렇게 들어있더라구요.

오오 센스!

배달횟집 괜춘하네~~를 연발 V-_-V

소주 한 잔에 고동 1개 쪽 빨아먹으니 그저그만~캬~
연어도 같이 왔는데

솔직히 연어의 퀄리티는 상중하에서 (下) 품이더라는

그냥 냉동연어를 얇게 슬라이스해서 주신것 같은데
뭐 다른게 좋으니 딱히 연어가지고 태클을 걸진 않겠음 ㅋㅋ
요렇게 적당한 크기의 새우도 2마리 배달오셨고
술은 집에 있던거~

그리구 보통 집에서는 소주 잘 안마시는데
이게 안주감이 소주를 부르는 녀석들이라 오늘은 특별출연 ^^
가장 메인이라 할 수 있는 광어도

적당히 두툼하고 쫀득거리는것이

횟집에 가서 먹는거나 집에서 배달시켜먹는거나 별 차이를 느낄 수가 없네요!
초장에다가도 찍어 먹구
매운탕은 회시킬때 5,ooo원을 추가하면 됐지만
그거까지 먹었다는 너무 배부를것 같아서 참았지만

회먹은 다음에 꼭 매운탕 드셔야 하는분들은 추가하시면 될듯~! ^^

이렇게 저의 첫 배달횟집 경험은 완전대만족!
아저씨도 너무 친절하시고, 배달총각도 완전 훈남이고

회도맛있고, 역시 그 자리에서 계속 장사 잘되는 이유가 있는듯!


덧글

  • 블루 2016/01/13 15:30 # 답글

    가격 표시를 숫자 0으로 쓰지 않고 알파벳소문자로 표기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요?
  • 푸른빛은하수 2016/01/14 11:51 #

    숫자0보다 알파벳o가 더 똥글똥글 귀엽더라구요~ ^^
    뭔가 포스팅에 감성을 불어넣고싶은 허세랄까요~ ㅋㅋㅋ -_-V
댓글 입력 영역


애널리틱스

수직광고 300x600

스폰서애드 300 x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