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가로배너


수제버거 패티패티 방문후기 맛있는 음식

미래에셋 센터원 건물안에 위치한 수제버거집 패티패티

몇 년전까지만 하더라도 수제버거라고 하면 꽤 메리트있는 아이템이였는데
요즘은 어지간히 맛있지 않는한 그냥 패스트푸드 햄버거가 더 맛있기도 한듯~

그래도 소위 수제버거라고 하는집과 체인햄버거의 결정적인 차이를 하나 꼽으라면
바로 안에 들어가는 '패티' 의 퀄리티~!

근데 이 집은 가게이름마저도 '패티패티' ㅋㅋ

얼마나 패티에 자신이 있으면 이름마저 이렇게 만들었을까 싶네요~ ^^
첫방문이라 가장 윗쪽에 있는 대표(?)메뉴라 할 수 있는
BRB 버거~!

가격은 세트가 12,ooo원
단품이 8,ooo원

뭐 대부분의 수제버거집의 가격들과 엇비슷합니다
센터원빌딩 지하1층에 위치해있는데
바로 옆집은 토마틸로~

패티패티 먹으러 갔다가 토마틸로로 갈 수도 있다는 장점 ㅋㅋ
여기는 전체적인 분위기가 햄버거집이라기 보다는

가볍게 맥주 한 잔 하는 PUB의 느낌이 더 강합니다~
실제로 다양한 맥주도 팔구 있구요!
수제버거라서 주문하고 약간 기다려야 나옵니다.
햄버거는 더 이상 패스트푸드가 아닌가 봅니다 ㅋㅋ
요건 패티가 잡고기가 아니라 스테이크용 고기라고 하네요.
그래서 패티도 구경해볼겸 뚜껑을 열어보았는데

비쥬얼상으로는 맥도날드 치즈버거 삘도 살짝 나는것이
보여지는 것만으로는 무슨 맛인지 상상이 잘 안갑니다~
버거를 반으로 컷팅해서 보니

패티의 비쥬얼이 편의점 햄버거의 패티나 이거나 별 차이가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한 입 먹어보니....요거 진짜 소고기네요~

패티라기보다 뭔가 떡갈비랄까? 그런 느낌인듯
암튼 체인점 패티랑 확실히 다르긴 함

패티특유의 뭔가 저렴한 맛은 없네요.

아무래도 일반 패티는 이런저런 잡고기를 섞어서 만든것인데 요건 소고기로만 만든거라
이런 고급진(?) 맛이 나는듯
이건 세트로 시켜서 나온 감자튀김인데
전 개인적으로 두툼한 감자튀김을 좋아하는데 요건 아주 얇고 길게 튀겨져 나오네요.

총평을 하자면

*장점
1) 패티에서 잡내도 없고 쫌 부드럽다
2) 그래서 체인점햄버거보다 확실히 맛있다

*단점
1) 크기가 작다
2) 그래서 양에 비해 비싸다
3) 감자튀김 두께는 호불호 ^^

꽤 그럭저럭 맛집이라고 할만은 한데
요즘 핫한 트렌드로 급부상중인 '가성비' 라는 측면에서는 후한점수 주기는 어려운집~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애널리틱스

수직광고 300x600

스폰서애드 300 x 250